주하(疰夏) / 서(暑)

 익생양술에서 "서증(暑症)"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주하(疰夏)"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익생원인과 증상
날씨가 너무 더워서 생기는 병이다. 서병(暑病) 또는 더위라고도 하는데, 여름철에 더위 때문에 병에 걸리는 것을 더위 먹었다고 한다. 여름에 더위를 먹게 되면 열이 나고 땀을 흘리며 얼굴에 기름때가 낀 것 같고 입 안이 마르며 가슴이 답답하고 권태감이 있다. 또한 밥맛도 없고 구토와 경련을 일으키며 심하면 열이 40도 전후로 올라 정신이 흐려져 인사불성이 되기도 한다. 팔다리는 싸늘하며 맥은 허하다. 대개 식욕부진과 함께 몸이 나른하고 기분이 우울해지고 의욕이 없고 배가 항상 더부룩한데, 이와 같이 몸이 허약해진 틈을 타서 다른 질병이 나타날 염려가 크다.
·서설(暑泄) : 더위 때문에 생기는 설사.
·서체(暑滯) : 더위로 인해 생기는 체증.
·서풍(暑風) : 더위로 상한 상태에 풍(風)까지 들어 발열·두통·인사불성 등의 증상이 일어나는 병증.
·양서(陽暑) : 여름철 땡볕 아래서 과로하면 생기는 병. 두통·발열·심번(心煩)·자한(自汗)·구갈(口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주하(疰夏)
계통 서(暑)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하위(夏痿). 늦은 봄에서 여름 사이에 있는 위증(痿證). 비위(脾胃)가 허약하거나, 습열(濕熱)이 머물거나, 유음(留飮)으로 인하여 생김. 갑자기 머리가 쑤시고 아프며, 다리가 시큰거리고, 열이 나고, 적게 먹고, 사지가 여위고 힘이 없음.
질병처방 삼귀익원탕(蔘歸益元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