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燥癬) / 제법(諸法)

 익생양술에서 "건선(乾癬:마른버짐)"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조선(燥癬)"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익생원인과 증상
피부병의 하나이다. 얼굴이나 두피, 복부와 사타구니, 발다리의 안쪽, 손발의 바깥쪽 특히 팔꿈치나 무릎 등에 많이 생겨 까슬까슬하게 번지는 흰 버짐을 말한다. 풍선(風癬)·마른버짐이라고도 한다. 한방에서는 우피선(牛皮癬) 또는 은설병(銀屑病)이라고 한다. 초기에는 좁쌀만한 반점이 생겨나 자꾸 커지면서 퍼진다. 주로 피부 표면에 붉은 반점이나 물집이 돋아나며 피진이 생긴 부분은 경계가 명확하고 비후되어 있다. 피부가 건조하여 마르거나 트면서 가려우며 긁으면 흰 비듬이 일어난다. 여러 겹의 두꺼운 소가죽 같은 비늘 껍질이 생긴다. 진행성일 때는 각질보다 붉은 구진과 농가진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고, 만성일 때는 소가죽같이 두꺼운 각질이 생긴다. 원인으로는 유전적인 요소와 표피의 생성장애, 병독이나 세균의 감염, 면역 기능의 저하, 신경 정신적 요소 등을 들 수 있다.
조선(燥癬)
계통 제법(諸法)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건선(乾癬). 피부가 건조하고 가려워 긁으면 흰 비듬이 일어나는 증. 풍열습(風熱濕)이 피부에 침습해 오랫동안 막혀 있다가 풍이 성하여 충(蟲)이 되어 일어남. 피진이 생긴 부분은 경계가 뚜렷하고 두터우며 마르거나 트면서 가려움.
질병처방 옥용고(玉容膏)[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