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糖尿病) / 신진대사 계통

 익생양술에서 "당뇨병(糖尿病)"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격소(膈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삼소(三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상소(上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소갈(消渴)"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소갈전변증(消渴傳變證)"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식역증(食㑊症)"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신소(腎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열중(熱中)"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중소(中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동의보감에서 "하소(下消)"의 질병으로 처방되어짐
익생원인과 증상
췌장(膵臟 : 이자)에 이상이 생겨 혈액 또는 오줌에 당분이 증가되어 그 당뇨가 오래 계속되는 병이다. 췌장의 베타 세포에서 분비하여 혈당을 조절하고 당질의 세포 내 흡수를 도와주는 인슐린의 생산·분비가 이루어지지 않거나 부족한 때에 발병하는 대사장애이다. 주로 지방분이 많은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이 많이 걸리며 유전적 원인이나 비만·임신·심신의 과로·간장병·동맥경화·매독 등이 원인이 되어 발병하기도 한다. 초기에는 심한 갈증이 오고 밤중에 5~6회 정도 배뇨를 하게 된다. 밤에 눈을 떴을 때 입 안이 말라 혀가 잘 돌아가지 않고 신체 여러 부위가 가려우며 습진이나 부스럼이 생기는 수도 있다. 오줌의 양이 점점 많아지고 오줌에서 독한 냄새가 나며 거품이 많이 일어난다. 또한 식욕이 왕성해지며 단것을 좋아하고, 남자는 음위증(陰痿症), 여자는 월경 이상이 생기고, 신경통이나 협심증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또는 피부에 가려움증·부스럼이 생기고 조그마한 상처에도 잘 곪게 되며 쉽게 피로하고 전신권태 증상이 나타나며 신경질적으로 변한다. 당뇨병은 환자 자신이 발병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혈당 농도 검사를 통한 조기 발견만이 최선이다. 단, 혀에 백태(白苔)가 전혀 끼지 않는 경우에는 당뇨병을 의심할 수 있다.
격소(膈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상소(上消). 폐소(肺消). 소심(消心). 소갈(消渴)의 일종. 심위화(心胃火)가 성하여 폐음(肺陰), 위음(胃陰)이 작상되어 발생함. 또 심(心)에 한사(寒邪)가 침범해 양기와 진액이 함께 손상되어도 생김. 구갈(口渴)로 물을 당김. 열로 생기면 입과 혀가 마르고, 소변량이 많으며, 설태가 엷고 황색임. 한사로 생기면 마신 물보다 소변이 많은 것이 특징이고, 여위며, 권태, 무력, 단기(短氣) 등의 증상이 따르고, 맥은 침(沈)·지(遲)함.
질병처방 강심탕(降心湯)
맥문동음자(麥門冬飮子)
인삼석고탕(人蔘石膏湯)
청심연자음(淸心蓮子飮)
삼소(三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삼소갈(三消渴). (1) 상소(上消), 중소(中消), 하소(下消)의 총칭. (2) 소갈(消渴), 소중(消中), 신소(腎消)의 총칭.
질병처방 웅계탕(雄鷄湯)
점어연(鮎魚涎)
황련지황탕(黃連地黃湯)
상소(上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소갈(消渴). 격소(膈消). 폐소(肺消). 소심(消心). 목이 말라 물을 들이킴. 폐열(肺熱), 위열(胃熱)로 생기면 소변이 잦고 많으며, 마신 물보다 소변량이 많아서 몸이 점점 마르며, 혀는 붉고 때로 갈라지며, 권태감이 있고 힘이 없으며, 호흡이 밭고, 설태는 엷고 누런 색임. 심화(心火)가 성하여 폐음(肺陰), 위음(胃陰)을 소모시키면 가슴이 답답하고, 혀가 갈라짐.
질병처방 동과(冬瓜)[6]
생진양혈탕(生津養血湯)
황금탕(黃芩湯)[4]
소갈(消渴)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소갈(消渴), 소단(消癉), 삼소(三消). (1) 물을 많이 마시고 음식을 많이 먹으나 소변이 많아 몸이 여위는 병증. (2) 구갈(口渴)이 계속되는 증상. 기욕부절(嗜欲不節), 희노불신(喜怒不愼), 모신과도(耗神過度) 혹은 병후혈쇠(病後血衰)나 고량진미로 장위(腸胃)가 마르고 기가 펴이지 않아 습열(濕熱)이 넘치고 달궈져 일어남. 초기에는 폐열(肺熱)과 위열(胃熱) 실증(實證)이 주로 나타나며, 오래되면 신허증(腎虛證)이 주로 나타남. 경과 과정에 몸에 옹저(癰疽)가 생기고, 시력장애가 있음. 병태, 병상 및 진행단계에 따라 상소(上消), 중소(中消), 하소(下消)로 구분됨.
참고 소문기병(素問奇病)
질병처방 가미전씨백출산(加味錢氏白朮散)
갈근(葛根)[7]
과루근(瓜蔞根)[2]
나미(糯米)[4]
난향음자(蘭香飮子)
녹두(綠豆)[4]
녹용환(鹿茸丸)
대황감초음자(大黃甘草飮子)
마인(麻仁)[2]
매화탕(梅花湯)
맥문동(麥門冬)[5]
문동음자(門冬飮子)
미후도(獼猴桃)[4]
방합(蚌蛤)[3]
백아(白鵝)[2]
삼소환(三消丸)
상근백피(桑根白皮)
상백피탕(桑白皮湯)
생지황고(生地黃膏)
생지황음자(生地黃飮子)
생진감로탕(生津甘露湯)
석고(石膏)[10]
속미감(粟米泔)[2]
순(蓴)[4]
숭채(菘菜)[4]
여지고(荔枝膏)
오매(烏梅)[10]
오미자(五味子)[7]
오즙옥천환(五汁玉泉丸)
옥천산(玉泉散)
옥천환(玉泉丸)
우유(牛乳)[7]
위생천화원(衛生天花元)
이(梨)[6]
인동초(忍冬草)[2]
자음양영탕(滋陰養榮湯)
저두(猪肚)[3]
전라(田螺)[5]
죽력(竹瀝)[6]
죽엽(竹葉)[3]
지골피(地骨皮)[3]
천화산(天花散)[1]
청량미(靑梁米)[2]
청신보기탕(淸神補氣湯)
청저즙(淸苧汁)
현토단(玄菟丹)
화혈익기탕(和血益氣湯)
활석(滑石)[3]
활혈윤조생진음(活血潤燥生津飮)
황기(黃芪)[5]
황기탕(黃芪湯)[5]
황련(黃連)[10]
황련저두환(黃連猪肚丸)[1]
황백(黃柏)[6]
황자계(黃雌鷄)[7]
소갈전변증(消渴傳變證)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소갈병 과정 중에 병상이 전변하는 것. 전은 규칙적으로 발전되는 것이고, 변은 병상이 변화하는 것임. 비기하탈(脾氣下脫)하면 소변에 단맛이 나고 비위(脾胃)의 기름기가 아래로 흘러나옴. 수액이 피부에 넘치면 중만(中滿)이 되며, 화독(火毒)이 분육(分肉) 사이에 머물면 옹저(癰疽)를 일으키고, 간혹 실명(失明)함.
참고 외대비요(外臺秘要)
질병처방 가감백출산(加減白朮散)
가감백호탕(加減白虎湯)
가감팔미원(加減八味元)
인동원(忍冬元)
지장(地漿)
식역증(食㑊症)
계통 살(肉) / 외형편(外形篇)
원인과 증상 식역(食㑊). 중소(中消)의 옛말. 음식을 잘 먹는데도 배고파하고 여위는 것. 위(胃)에 잠복된 열로 기분(氣分)에 사기(邪氣)가 있어 일어남. 즉 음식물이 배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옯겨져서 기부(肌膚)를 영양하지 못함.
참고 소문기궐론(素問氣厥論)
질병처방 삼령원(蔘苓元)
신소(腎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하소(下消). 소신(消腎). 소갈(消渴)의 하나. 색욕이 과도하여 심화(心火)가 신수(腎水)와 만나지 못하여 신수는 하설(下泄)되고 심화는 상염(上炎)하여 일어남. 초기에는 대소변을 조절하지 못하여 소변이 고림(膏淋)처럼 되고, 번조(煩燥)하여 물을 당기고, 얼굴과 귓바퀴가 검어지고, 간혹 피부에 옹저(癰疽)가 생김. 진행되면 시력장애가 생기고, 여위고, 손발이 싸늘해지며, 성기능이 약해지기도 함.
참고 외대비요11권(外臺秘要11卷)
질병처방 가감신기환(加減腎氣丸)
보신지황원(補腎地黃元)
위생천화원(衛生天花元)
인삼복령산(人蔘茯苓散)
열중(熱中)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1) 중소(中消). 소단(消癉). 자주 배가 고파 음식을 잘 먹으며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이 잦음. (2) 목황(目黃)이 주증인 병증. 열이 성하면 풍(風)이 움직여서 심하면 풍독(風毒)이 상공(上攻)하여 일어남. 얼굴이 붓고 가려우며, 담연(痰涎)이 막아 심흉(心胸)에 번열(煩熱)이 나고, 대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허리와 다리가 붓고 아프며 헌데가 생기기도 함. (3) 음식, 노권(勞倦) 등으로 비위(脾胃)가 손상되어 기허화왕(氣虛火旺)이 된 병증. 답답해하고, 숨이 차며, 머리가 아프고, 구갈(口渴)이 나고, 맥은 홍대(洪大)함.
참고 소문비위론(素問脾胃論)
질병처방 삼보기출환(三補枳朮丸)
응신산(凝神散)
청량미(靑梁米)[2]
중소(中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소중(消中). 위소(胃消). 비소(脾消). 중초(中焦)에 속하는 소갈(消渴). 양왕음쇠(陽旺陰衰)로 인한 비위(脾胃)의 온열(蘊熱)로 일어남. 대개 구갈(口渴)이 나서 물을 찾고, 많이 먹어도 자주 배고프며, 몸이 야위고, 대변이 굳고, 소변은 황적색으로 다량이며 보는 회수가 잦고, 설태도 누렇고 건조함. 또 위열(胃熱)로 입에 냄새가 나고, 얼굴이 붉어지고 입술이 마르며, 기구맥(氣口脈)이 단활(短滑)하기도 함.
질병처방 동과(冬瓜)[6]
순기산(順氣散)
우즙고(藕汁膏)
인삼산(人蔘散)[4]
황련저두환(黃連猪肚丸)[1]
황련저두환(黃連猪肚丸)[2]
하소(下消)
계통 소갈(消渴) / 잡병편(雜病篇)
원인과 증상 신소(腎消). 소신(消腎). 신탁(腎濁). 소갈(消渴)이 하초(下焦)에 속한 것. 색욕과도와 심화불교(心火不交)로 신수(腎水)가 하설(下泄)되고 심화가 상염(上炎)되어 일어남. 또는 신음(腎陰)의 휴손(虧損)으로 생기고, 비(脾)의 운화작용실조와 관계가 깊음. 소변이 잦아 한 번 물을 마시면 두 번 보고, 소변이 고림(膏淋)처럼 끈끈하고 위에 기름이 뜸. 몸이 여위고, 번조하여 물을 찾고, 혀가 홍색을 띠고, 점차 얼굴과 귓바퀴가 시커멓게 됨.
질병처방 동과(冬瓜)[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