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자나무

 익생양술에서 "명자나무"로 처방에 사용되었음.
 동의보감에서 "명자(榠樝)/명자나무"로 처방에 사용됨
분포 전국 각지 채취기간 7~9월(열매 성숙기)
2m 정도 취급요령 햇볕에 말려 쓴다.
생지 인가 부근 식재 성미 따뜻하며, 시다.
분류 낙엽 활엽 관목 독성여부 없다.
번식 씨ㆍ꺾꽂이ㆍ접목 1회사용량 열매 4~6g
약효 열매 사용범위 해롭지는 않으나 치유되는 대로 중단한다.
동속약초 모과나무ㆍ잔털명자나무ㆍ참명자나무ㆍ풀명자나무
어긋나지만 짧은 가지에서 뭉쳐나는 것처럼 보이는데 길이 4~8cm, 나비 1.5~5cm의 타원형 또는 긴 타원형이고 끝이 뭉뚝하며 가장자리에 잔톱니가 있다. 턱잎은 일찍 떨어진다.
4~5월에 지름 2.5~3.5cm의 붉은 꽃이 짧은 가지 끝에 1개 또는 여러 개가 모여 달려 피는데 빛깔은 적색이 기본이지만 품종에 따라 분홍색이나 엷은 백색 등으로 다양하게 핀다. 암수한그루의 단성화이다.
열매
7~8월에 길이가 10cm 정도 되는 타원형의 이과가 달려 청황색으로 누렇게 익는다.
특징 및 사용
명자나무ㆍ청자ㆍ가시덕이라고도 한다. 경기도에서는 아기씨꽃 또는 애기씨꽃이라 부르고, 전라도에서는 산당화(山棠花)라고 한다. 가지는 구불구불하며 가지 끝이 가시로 변한 것도 있다. 가시가 많아 생울타리용으로 적합하다. 봄을 장식하는 꽃 중의 하나이다. 꽃이 아름다워 집의 아녀자가 이 꽃을 보면 바람이 난다 하여 예전에는 울타리 안에 심지 못하게 하였다고 한다. 여름에 열리는 열매는 탐스럽고 아름다우며 향기가 좋다. 관상용ㆍ식용ㆍ약용으로 이용된다. 열매는 식용ㆍ약용한다. 열매 말린 것을 화목과라고 한다. 약으로 쓸 때는 주로 탕으로 하거나 환제 또는 산제로 하여 사용하며, 술을 담가서도 쓴다.
명자(榠樝) / 명자나무
라틴명 Chaenomelis Lagenarial Fructus
약재의 효능 거풍습(祛風濕)  (풍습(風濕)을 제거하는 효능임)
서근활락(舒筋活絡)  (근육을 이완시키고 경락(經絡)을 소통시키는 효능임)
화위(和胃)  (위기(胃氣)를 조화시킬 때 쓰는 방법을 말함)
해주(解酒)  (주독(酒毒)이 풀리도록 하는 것임.)
소담(消痰)  (막혀 있는 탁한 담(痰)을 쳐 내리는 거담(祛痰) 방법임.)
벽두충(辟蠹蟲)
작용부위 간(肝) , 비(脾)
성미 산(酸) , 평(平)
독성 Mild; active, but toxicity appears very mild unless used for long time 1,2).
1) H.K. Do, Shin Rhong Bon Cho Kyung, 452.
2) H.T. Rhu, Hyang Yak Jip Sung Bang, 1431.
약재사용처방 명사(明絲) /  주담(酒痰)탄산(呑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