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퀴꼭두서니

 익생양술에서 "갈퀴꼭두서니"로 처방에 사용되었음.
 동의보감에서 "천근(茜根)/갈퀴꼭두서니 뿌리"로 처방에 사용됨
분포 전국 각지 채취기간 가을~이듬해 봄 사이
1m 정도 취급요령 햇볕에 말려 쓴다.
생지 산야 초원지대, 길가 도랑 성미 차며, 쓰다.
분류 여러해살이 덩굴풀 독성여부 없다.
번식 1회사용량 5~8g
약효 뿌리ㆍ온포기 사용범위 해롭지는 않으나 치유되는 대로 중단한다.
동속약초 꼭두서니의 뿌리
원줄기에서는 6~10개, 가지에서는 4~6개가 돌려나는데 긴 타원 모양의 달걀꼴로서 끝이 뾰족하다. 잎자루가 있으며 뒷면 가장자리와 맥 위에 잔가시가 거꾸로 난다.
6~7월에 5개로 갈라진 지름 3.5mm 정도의 흰 꽃이 잎겨드랑이와 원줄기 끝에 원추 꽃차례를 이루며 달려 핀다. 잔꽃이 다수이고 5개의 수술이 있다.
열매
8~9월에 둥근 장과가 2개씩 마주 달려 검게 익는다.
특징 및 사용
꼭두서니와 함께 천초(泉草)라고도 한다. 수염뿌리가 비대하며 잔뿌리가 많다. 줄기는 네모지고 아래를 향한 가시가 나 있으며 가지를 많이 친다. 유사종으로 잎이 4개씩 돌려나는 가지꼭두서니가 있는데, 갈퀴꼭두서니와 혼동하기 쉽다. 갈퀴꼭두서니는 가지꼭두서니에 비해 30배 이상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유사종으로, 잎이 크고 심장 모양인데다 질이 얇고 맥이 뚜렷하며 꽃부리의 밑 부분이 종 모양이고 윗부분이 수평으로 퍼지는 것을 덤불꼭두서니라 한다. 뿌리를 천초근(茜草根)ㆍ천근(茜根)이라 하여 염료 또는 약재로 이용한다. 어린잎은 식용한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거나 생즙을 내어 사용하며 술을 담가서도 쓴다. 복용 중에 고삼을 금한다.
천근(茜根) / 갈퀴꼭두서니 뿌리
라틴명 Rubiae Radix
약재의 효능 행혈(行血)  (치법의 하나.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방법으로서, 주로 어혈증(瘀血證)에 적용함.)
지혈(止血)  (출혈(出血)을 그치게 하는 효능임)
거어(祛瘀)  (어혈(瘀血)을 제거하는 효능임)
통경(通經)  (월경이 막혀 나오지 않는 것[閉經]을 치료하여 통창(通暢)시키는 방법임)
활락(活絡)  (락맥(絡脈)의 운행을 활발히 하는 효능임)
거담(祛痰)  (화담(化痰), 소담(消痰), 척담(滌痰)이 있으며 주로 담(痰)을 제거하거나 담(痰)이 생기는 원인을 없애는 방법)
지해(止咳)  (기침을 그치게 하는 효능임)
양혈행혈(凉血行血)  (양혈(凉血)시켜 혈맥(血脈)의 흐름을 원활히 하는 효능임)
익정기(益精氣)  (정기(精氣)를 더하는 것을 가리키는 용어임.)
경신(輕身)  (몸을 가볍게 하는 효능임)
작용부위 간(肝)
성미 고(苦) , 한(寒)
주의사항 5월 5일 채취.
약재사용처방 별리산(別離散) /  심풍(心風)
십회산(十灰散)[1] /  토혈(吐血)구혈(嘔血)객혈(喀血)수혈(嗽血)
십회산(十灰散)[2] /  허로(虛勞)
천근(茜根)[1] /  일체혈질(一切血疾)
천근(茜根)[2] /  고독(蠱毒)
천근환(茜根丸) /  고주리(蠱疰痢)
향표탕(香鰾湯) /  양매창(楊梅瘡)